건국대학교 경영전문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


 









박갑주 교수 스페셜 포토
박갑주 교수 이벤트 포토
박갑주 교수 언론보도자료
박갑주 교수 언론인터뷰
박갑주 교수 칼럼

박갑주 교수 동영상
-오세훈 시장 포토 동영상
-오세훈 시장 특강 동영상
-포춘 시상식 포토 동영상
-포춘 박갑주 교수 축사
-포춘 명장 시상식 동영상

박갑주 교수 활동사진
-포춘코리아 시상식 사진
-오세훈 시장 특강 사진
-추미애 의원 특강 사진
 
 박갑주 주임교수 칼럼

 
작성일 : 09-12-17 17:09
처칠이야기 - 열등생에서 우등생, 그리고 영웅으로까지
 글쓴이 : 박갑주교수
조회 : 2,256  

처칠이야기 - 열등생에서 우등생, 그리고 영웅으로까지
  
 
 1874년 11월 30일 영국의 위대한 정치인 윈스턴 처칠이 태어났습니다.  처칠은 키가 160㎝를 겨우 넘긴,  시쳇말로  ‘루저’였습니다. 귀족 가문인 스펜서 가의 후손이었지만 작달만한 키에 열등생이었습니다. 초등학교를 세 번 옮겼는데 그 중 한 학교의 학생기록부에는 “품행이 나쁘고 신뢰성이 없는 학생이고 의욕과 야심이 없고 다른 학생과 자주 다투며 상습적으로 지각하고 물건을 제대로 챙기지 못하며 야무지지도 못하다”고 기록돼 있습니다.

처칠은 역사와 군사학에는 흥미를 느꼈고 글 쓰는 것을 좋아했습니다. 사관학교에 들어가서 수학을 안 해도 되자 열등생에서 우등생으로 바뀌었습니다. 군 복무를 하면서 종군기자로 쿠바, 수단 등에서 활약했으며 남아프리카에서 보어전쟁이 벌어지자 종군기자로 갔다가 포로가 됐지만 극적으로 탈출해 영웅이 됩니다.

처칠은 자유당에서 정치생활을 하다가 보수당으로 옮겨 제2차 세계대전에서 연합군의 승리를 이끄는 주역이 됩니다. 2차 세계대전 전 공군의 강화를 주장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가 나중에 독일군의 공습이 시작되자 수상으로 취임합니다. 그는 의회 연설에서 “피와 땀과 눈물밖에 바칠 것이 없다”고 말합니다. 처칠은 어린 시절 언어장애로 곤란을 겪었지만, 이후 수많은 연설로 영국 국민들에게 희망을 안겨줬습니다. 처칠은 언어장애를 이기기 위해 좋은 문장을 큰 소리로 읽고 또 읽었다고 합니다.

그는 두 번째 수상 임기를 마치고 옥스퍼드대 졸업식에 가서 연설을 하게 됩니다. 수많은 청중 앞에서 아무 말도 하지 않고 침묵을 지키다가 입을 엽니다. “결코, 결단코 포기하지 마십시오.” 그리고 또 오랫동안 입을 다물고 있다가 “결코, 결단코 포기해서는 포기하지 마십시오”라고 말하고 연단을 내려옵니다. 잠시 후 우레와 같은 박수 소리가 울려 펴졌지요.

처칠은 화가이자 작가이기도 했습니다. 1953년에는 ‘제2차 세계대전 회고록’으로 노벨문학상을 받았는데 스웨덴 한림원은 ‘전기와 역사서에서 보여준 탁월함과 고양된 인간 가치를 수호하기 위해 행한 훌륭한 연설을 남긴 공적’에 대해 높이 평가했습니다.

그는 유머를 즐긴 큰 사람이기도 했습니다. 다음은 처칠과 관련한 유명한 유머.
 
■ 예쁜 아내 Ⅰ

처칠이 처음 하원의원 후보로 출마해 합동연설회를 할 때 상대후보가 인신공격을 했다. “처칠은 늦잠꾸러기입니다. 저렇게 게으른 사람을 의회에 보내서야 되겠습니까?” 처칠은 천연덕스럽게 응수했다. “저 후보도 저처럼 예쁜 아내를 데리고 산다면 아침에 결코 일찍 일어날 수 없을 겁니다.”
 
■ 예쁜 아내 Ⅱ

처칠이 수상이 된 뒤 의회에 지각하고 말했다. “다음부터 회의 전날에는 꼭 각방을 쓰겠습니다.”
 

■ 루스벨트와의 만남

처칠이 2차 세계대전 초기 미국의 루스벨트 대통령과 회담을 갖기 위해 한 호텔에서 머물렀다. 욕실에서 목욕을 한 뒤 허리에 수건을 두르고 있었는데 마침 루즈벨트 대통령이 나타났다. 공교롭게도 허리에 감고 있던 수건이 스르르 내려갔다. 정장의 루즈벨트를 향해 처칠은 양팔을 넓게 벌리며 말했다. “보시다시피 영국은 미국과 미국 대통령에게 아무 것도 감추는 것이 없습니다.”
 
■ 걱정하지 마세요

처칠이 정계에서 은퇴한 뒤 80대의 나이로 한 파티에 참석했을 때 한 부인이 “어머, 남대문이 열렸어요”하며 호들갑을 떨었다. 시선이 일제히 처칠에게 쏠렸지만 처칠은 싱긋 웃으며 태연하게 대답했다. “걱정 마십시오, 부인. 이미 ‘죽은 새’는 새장 문이 열렸어도 밖으로 날아가지 못하니까요.”  
 
 
 유머를 생활의 일부로 만드는 방법 
 
 
  △유머에 관한 책이나 신문, 인터넷의 유머 사이트에서 웃음거리를 찾는 등 유머와 가까워지려고 노력한다.
△집 안이나 승용차에 ‘오늘의 유머’를 써 붙이거나 남이 말하는 재미있는 얘기를 메모해서 정리하는 등 ‘유머의 세계’를 확대한다.
△유머의 세계에 처음 들어가는 사람은 상대방이 유머를 시작했을 때, 친한 사람과 말할 때, 결혼식이나 생일 등 주변 분위기가 좋을 때 자기가 아는 유머를 말해본다.
△상대방보다 자신을 소재로 한 유머를 주로 한다.
△누눈가를 조롱하거나 희화화하는 유머보다는 특정 상황을 묘사하는 유머를 한다.
△남성에 비해 여성은 ‘성차별적 유머’를 싫어하는 경향이 있으므로 여성에겐 남녀가 등장하는 유머를 할 때 조심하는 것이 좋다.
△모르는 사람 앞에서는 지역이나 정치 등 논쟁거리가 될 만한 유머를 피하도록 한다.
유머를 하나 더 소개합니다. 지난주 금요일 연세대 세브란스병원 소화기내과 모임에 초대돼 갔는데 거기에서 한광협 교수가 전해준 유머입니다.

■ 남존여비의 뜻

남자의 존재이유는 여자의 비위를 맞추는 것
남자의 존재이유는 여자의 비용을 대주는 것
남자의 존재이유는 여자의 비밀을 지키는 것
남자의 존재이유는 여자에게 비원으로 인도하는 것 

..................kormedi

 


 
   
 

 
모바일 홈페이지

입학원서 다운로드